게시판 상세
[2021. 12. 01 스포츠서울] 오라팜 이태우 사업본부장 "유산균, 반려동물에도 큰 도움

오라팜 이태우 사업본부장 "유산균, 반려동물에도 큰 도움


[스포츠서울] 2021. 12. 01





[스포츠서울 | 양미정기자] 반려동물 1500만 시대.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기하급수적으로 많아진 만큼 반려동물 관련 상품 시장도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30일 마켓컬리에 따르면, 반려동물 관련 상품 판매량은 지난 3년간 매월 10%씩 꾸준히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시장 규모 역시 6조원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이면서, 관련 산업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업체 역시 속속들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구강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은 반려동물용 사료인 구강·장 유산균 ‘펫바이옴’을 지난 6월부터 생산 판매하고 있다. 반려동물 헬스케어는 관련 산업에서 가장 촉망받는 분야라 더욱 눈길을 끈다.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해당 상품을 개발했다는 구강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의 이태우 사업본부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구강유산균, 사람은 물론 반려동물 구강 건강에도 효과적
구강유산균은 입속 건강을 위한 유산균이다. 외부로부터 유해물질이 유입되는 입속에는 약 700여 종 100억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어 장 다음으로 세균이 많다. 구강유산균은 입속에 유익균을 공급해 입 냄새, 충치, 치주질환 등을 일으키는 유해균을 없애거나 억제해 구강 건강에 도움을 준다.

구강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은 구강이 건강한 한국 어린이에게서 선별 분리한 oraCMU, oraCMS1 균주를 사용해 구강유산균 ‘오라덴티’와 ‘그린브레스’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구강 건강을 위한 국내 첫 유산균으로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7번의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구강 정착력, 유해균 억제력 등이 해외 구강유산균 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런데 오라팜은 충북대학교 수의과대학과 1년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구강유산균이 사람의 구강 건강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의 구강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를 내놨다. 구강유산균은 살아있는 미생물로 사람의 입속에 정착,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입속 질병의 원인인 유해균을 억제 또는 제거하는 역할을 해 구강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입장이다.

오라팜에 따르면, 구강유산균 oraCMU가 사람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의 입 냄새, 치태 치석지수, 치주 병원균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견 18마리를 대상으로 구강유산균 oraCMU 20억 마리를 치아 표면에 바르는 방식으로 1일 1회 6주간 진행한 결과 입 냄새 관련 지표인 휘발성 황화합물 농도와 관능 구취, 메틸메르캅탄 농도가 각각 37.3%, 40.5%, 52.6% 감소시켰다. 잇몸 관련 지표인 치태지수 20.8% 치석지수 22.8% 감소시켰다.

치주 병원균 감소에도 유의한 결과가 나왔다. 유해성이 가장 높은 박테리아,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와 테너렐라 포사이시아를 각각 75.8%, 55.8% 감소시켰다. 이외에도 퓨소박테리움 뉴클레튬 65.0%, 프리보텔라 인터미디아 99.6%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연구 결과는 미국의 SCI급 학술지 Journal of Veterinary Dentistry에 소개됐다.

이태우 오라팜 사업본부장은 “구강유산균이 사람의 구강 건강뿐만 아니라 동물의 구강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을 확인한 의미 있는 연구결과”라며 “사람의 입속 건강을 위한 구강유산균 균주를 활용해 반려동물 전용 유산균 ‘펫바이옴’을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