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제목

[2021.04.06 헬스조선] “구강유산균, 입냄새 충치 줄여준다”

작성자 오라팜(ip:)

작성일 2021-04-07

조회 171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구강유산균입냄새 충치 줄여준다

 

[헬스조선] 2021. 04. 06

누구나 치아·잇몸 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지만, 노인들은 더 신경 써야 할 필요가 있다. 구강 건강이 신체 건강 전반에 영향을 잘 미치기 때문이다.  

노년층으로 갈수록 고른 영양 섭취가 중요한데, 잇몸이 안 좋거나 잇몸병으로 치아를 상실한 경우 구강 기능이 저하되면서 씹는 능력(저작 능력)도 떨어진다. 이는 위장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씹기 좋은 음식만 먹게 돼 영양 불균형을 초래한다. 노인들의 잇몸 건강이 나빠지는 것은 뇌 건강과도 관련이 있다. 저작운동은 신경을 자극해 뇌혈류를 증가시키며 이로 인해 많은 양의 산소가 뇌로 공급될 수 있도록 돕는다. 씹는 힘이 약하면 인지장애나 치매 같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치아와 잇몸 건강을 지키려면 구석구석 깨끗하게 칫솔질을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더불어 구강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한국치위생학회지 2020년 20권 5호에 소개된 논문에 따르면 구강유산균이 만 65세 노인들의 구취와 설태를 감소시키고 침이 산성화되는 것을 완충시킨다. 소개된 논문은 장기요양시설을 이용하는 만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시행한 인체적용시험 연구다. 만 65세 노인을 무작위로 선별하고 구강유산균을 섭취하는 실험군과 구강유산균이 없는 위약을 섭취하는 대조군으로 나누어 이중맹검, 위약대조 방식으로 2019년 5월부터 7월까지 진행됐다. 사용된 구강유산균은 Weissella cibaria CMU(oraCMU)이다.

연구 결과, 구강유산균 oraCMU를 8주간 섭취한 실험군과 위약을 섭취한 대조군을 비교했을 때 구취 자각도는 38.2%, 시험자가 직접 코로 맡아 느끼는 관능 구취는 43%, 설태지수는 41.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침이 산성화되는 것을 완충시키는 타액 완충능은 20.3% 증가했다. 침의 산성화는 치아를 부식시킬 뿐만 아니라 충치 원인균을 증식시켜 충치 발생의 원인이 된다.

이번 인체적용시험에 사용된 구강유산균 oraCMU는 구강유산균 전문기업 ㈜오라팜이 보유하고 있는 구강유산균으로 구강이 건강한 한국 어린이 460명으로부터 1640개의 균주를 분리하고 그 중 균주의 안전성, 구강 정착력, 유해균 억제력 등이 탁월한 Weissella cibaria(웨이셀라 사이베리아) 4종 oraCMU, oraCMS1, oraCMS2, oraCMS3를 최종 선발한 것이다. 이 4개의 균주가 한국 최초의 구강유산균이며 7번의 인체적용시험을 거쳐 효능을 확인한 한국 유일의 구강유산균이다. 구강유산균의 기술력을 나타내는 구강 정착력, 유해균 억제력 등이 해외 구강유산균 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라팜 구강유산균 연구소 강미선 소장은 "입은 몸속으로 세균이 가장 먼저 침투할 수 있는 통로이면서 신체기관 중 장 다음으로 세균이 많은 곳"이라며 "구강유산균은 입에 좋은 유익균은 증식시키고 입 냄새, 충치, 치주질환 등을 일으키는 유해균을 없애거나 억제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 헬스조선 (“구강유산균, 입냄새 충치 줄여준다” – 헬스조선(health.chosun.com)


첨부파일 헬스조선.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답변쓰기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닫기